Saladin’s Blog

Posts Tagged ‘오픈소셜

오픈 소셜과 오픈 소스의 태생 자체가 역설적이게도 독점을 향한 산업전략에서 나왔다는 것을 다시금 상기하게 해주는 글이다. 국내 많은 웹2.0  에반젤리스트들이 “개방과 공유의 웹2.0″이라고 말하고 다니는데다, 혹 나와 같은 젊고 어린(?) 개발자들이 그들이 가진 청춘고유의 열정과 미묘한 낭만주의와 결합해 더욱이 하나의 센세이션을 넘어서 이념이 되려고 하는 분위기다.

우리나라는 2006년 이후 이제 웹2.0이란 단어는 사회적으로 익숙해졌고, 여전히 갓난아기의 수준이긴하지만 그간 빠른 발전을 이루어왔다는 점만은 확실해 보인다.

성장을 해왔고, 또 이제 막 성장하려는 찰나에 “쉬이 들뜨지 마시라”고 경고를 하는 듯, 혹은 그에 대한 적극적인 응원의 글인지. 아뭏든, 글 참 잘쓰신다. 언젠간 나도 윤석찬님 처럼 멋진 IT칼럼니스트가 되고 싶다. 이분의 글중에 문득문득 눈에 들어오는 용어들을 보면 참 내가 관심이 있긴 있나보다 하고 느낀다.

 

* 원문 

윤석찬 (다음 R&D 센터 팀장)   2008/05/13
     

국내에서 한참 웹 2.0 담론이 벌어지던 2006년 이맘때쯤의 이야기다. 어떤 진보 단체로부터 자신들의 토론에 나와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이른바 개방과 공유의 웹 2.0시대에 기술적 도구들이 어떻게 개방된 사회적 소통을 만들 수 있는가 하는 점을 이야기해 달라고 했다. 요청을 정중히 거절하면서 “웹2.0은 플랫폼으로 웹(Web as Platform) 즉, 컴퓨팅 역사의 변화에서 또 하나의 독점적 기술 가치 시대를 예고 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과장이나 확대 해석을 경계해야 한다.”는 취지의 답장을 보낸 적이 있다.

물론 웹2.0 테마는 닷컴 버블을 가져온 집중형 포털 모델과 오프라인 사업을 온라인으로 그대로 가져오던 시대에 종지부를 찍고 초기 웹이 가졌던 분산과 공유의 가치를 기반한 비즈니스에 대한 재평가라는 분명한 의미가 있다. 특히, 데이터 개방과 공유를 촉진하는 기술들을 이용하고 장려 함으로서 웹 본연의 가치로의 회귀라는 측면이 강하다.

하지만, 시각을 달리해 컴퓨팅 산업의 측면으로 보면 웹 플랫폼이라는 가치 변화는 소프트웨어 플랫폼의 대체에 불과하기 때문에 개방과 공유가 점점 늘어나는데도 플랫폼 독점은 계속 되는 아이러니가 생기고 있다.

 

이 엔트리의 나머지 읽기 »


일자별 보기

8월 2017
« 4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  

최근 사진